인공눈물 10배 오른다

인공눈물 10배 오른다 내년부터는 4천 원에 판매되던 인공눈물 10배 오른 가격 4만 원에 판매가 된다고 합니다. 안과에서 안구건조증으로 처방 받으면 4천 원에 인공눈물 60개를 구매할 수 있었는데요. 내년부터는 10배가 오른 가격 4만 원에 구매를 해야 될 수도 있다고 합니다.

인공눈물 10배 오르나


  인공눈물 10배 오른다?

그동안 인공눈물은 건강보험이 적용되어서 10%의 비용을 지불하고 구매할 수 있었지만 내년부터는 인공눈물 내인성 질환에만 건강보험 적용이 된다고 합니다. 인공눈물을 만드는 약제인 히알루론산 나트륨 점안제은 내인성과 외인성으로 나누어 진다고 합니다. 

  외인성 질환과 내인성 질환

  • 외인성 질환
    • 외상, 라식이나 라섹, 수술, 콘텍트렌즈 착용으로 안구 건조증이 발생한 경우
  • 내인성 질환
    • 쇼그렌 증후군, 피부점막 증후군, 건성안 증후군 등 질환으로 안구 건조증이 발생한 경우
  • 내인성 질환의 경우는 건강보험이 적용되어 인공눈물의 가격이 오르지 않고 외인성 질환은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가격이 오름

  인공눈물 10배 오르는 이유

건강보험 심사평과원이라는 곳이 있는데요 심평원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심평원은 매년 건강보험에 적용되는 약제들을 평가하여 건강보험 적용 여부를 결정한다고 하는데요 평가 기준은 약제의 효능이나 유용성 등입니다.

심평원에서 약제를 평가하는 건강보험공단이 국민들로 부터 받은 건강보험금을 아끼기 위해서입니다.
모든 약제에 건강보험을 적용하게 된다면 건강보험공단이 가지고 있은 보험금이 마르기 때문입니다.

이번에 심평원에서 평가한 인공눈물을 만드는 약제는 히알루론산 나트륨 점안제입니다..
심평원은 외인성 질환에 쓰이는 히알루론산 나트륨 점안제에만 건강보험 적용을 제외시켰습니다.
심평원은 제약사의 이이신청을 받고 약제급여평가위원회를 거처서 12월에 최종 결정을 한다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건강보험료 재정 건전화를 위해서 인공눈물의 약제 일부를 건강보험 적용을 제외시킨다고 하지만 인공눈물이 필요로 하는 사람에는 부담일 수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인공눈물의 건강보험 제외는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