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1987 봤어?


영화 1987 봤나요?
오늘은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는 영화 1987을 소개합니다. 1987도를 배경으로 한 영화 1987년은 대한민국의 민주화 운동을 잘 그려 냈는데요.
지금의 우리가 대통령 선거를 5년마다 할 수 있었던 계기가 되는 사건 1987년 6월 민주화 운동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영화입니다.


  영화 정보

영화 1987
영화 1987

개봉일 2017.12.27.
15세이상 관람과
129분
평점 9.5점


  영화 1987 줄거리

영화에서는 여러 명의 영웅들이 나옵니다. 군부권력에 부당한 명령을 따르지 않고 소신 있게 행동한 검사, 박종철의 고문을 세상에 알린 의사와 기자 , 민주열사의 편지를 전달한 교도관, 민주화 운동의 앞장선 대학생 이한열, 언론사들, 민주주의를 열망한 많은 국민들….

  영화 1987 박종철 고문 치사 사건

1987년 서울대학생 박종철씨가 경찰에 고문을 받다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합니다. 당시 경찰은 사건은 은폐하기 위해서 경찰이 책상을 치는 소리에 놀래서 심장마비로 죽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바로 박종철군의 시신을 화장하려고 하는데 이상하게 생각한 담당 검사가 상부의 명령을 따르지 않고 시신 보존 명령을 내립니다. 검사가 사건내용을 기자에게 흘리게 되고 기자는 세상에 알리게 됩니다.

박종철 군의 사망소식을 듣게 된 가족들은 시신을 보게 되고 시신에는 온갖 폭행 흔적을 발견합니다. 부검 결과 사인은 익사로 나오고 물 고문을 받는 도중 익사한 것으로 확인이 됩니다.

  영화 1987 연세 대학생 1학년 연희와 선배 한열

영화 1987 이한열

박종철 군의 사망 사건이 세상에 알려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시위를 했는데요. 당시 시위를 진압하던 군인들은 최루탄을 발사하는 등, 무력으로 진압을 했습니다.

연세대학생이 된 연희는 친구를 만나러 가는 도중 시위가 발생하게 되고 연희를 시위대로 오인한 군인들은 연희를 뒤쫓는데요

그런 연희를 같은 학교 선배 한열이 구해주게 됩니다. 군인들을 피해 숨은 운동화 가게에서 자신을 구해주다가 한열의 신발 한쪽이 잃어버린 것을 알게 된 연희는 한열에게 하얀색 운동화를 선물로 줍니다.

그렇게 시작된 연희와 한열은 만남은 한열의 소개로 만화 동아리에서 비디오 시청을 하는 것으로 이어지게 되고 만화동아리에서 5.18 광주 민주화 운동에 대한 비디오를 시청하게 됩니다.

영화 1987 한열과 연희

영상을 보던 연희는 밖으로 뛰어나가게 되고 그런 연희에게 다가간 한열은 자신도 처음에는 끝까지 다 못 받다고 너무 떨리고 무서웠다는 말을 연희에게 합니다.

연희는 그런 거 왜 보여주냐 고 총을 든 군인들하고 싸울 거냐고 어떻게 싸울 건데, 그러다 죽으면 누가 책임을 지냐고 말하면서 울면서 자리를 떠납니다.
자리를 떠난 연희를 잡지 않고 보고 있는 한열.

영화 1987 연희집에서 한열과

연희를 포섭하기 위해서 연희에 집에 다시 나타난 한열은 연희에게 동아리에 가입할 것을 권유하려고 합니다.

영화 1987 연희 영화 1987 그날이 오면영화 1987 한열영화 1987 박종철
연희는 한열에게 ” 데모하러 가요? 그런다고 세상이 바꿜 것 같아요? 가족들 생각은 안해요? 그날 같은 거 안 와요. 꿈꾸지 말고 정신 차리세요.”

영화 1987 이한열

연희의 말을 들은 한열은 “나도 그러고 싶은데 그게 잘 안돼 마음이 너무 아파서”

영화 1987 이한열
그렇게 한열을 연희는 내쫓아 버립니다. 연희에게 마음 바뀌며 연락해라고 말하고 떠나는 한열

연희의 캐리커처

한열이 두고 간 연희의 캐리커처가 그려진 신문을 보고 연희는 흐믓해 합니다.
얼마 뒤 교도관으로 일하는 삼촌이 수감자의 편지를 전달한 것이 발각되어 고문을 받게 되고 이를 항의했던 연희도 고문을 받게 됩니다.

연희를 위로하는 한열연희를 위로하는 한열

고문을 받고 풀려난 연희에게 운동화를 선물한 한열은 아무 말없이 옆에서 한열을 위로 해줍니다.

한열의 소식을 알게 된 연희 한열의 소식 한열의 소식을 알게 된 연희 한열의 마지막 시위  최루탄 맞은 한열 연희가 선물해준 한열의 신발최루탄 맞은 한열한열의 소식을 알게 된 연희 다급히 뛰어가는

그리고 얼마 뒤 한열은 대모를 하다가 최루탄에 맞아 쓰러지게 되고 사실을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연희는 시위대가 있는 현장으로 달려가면서 영화는 막을 내립니다.


  영화를 보고

실제 일어난 사건을 배경으로 만든 영화 1987년을 보고 아픈 누군가를 위하는 마음들이 모여서 더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어지는 것은 아닐까?
누군가의 아픔을 그냥 지나 칠수도 있었지만 너무 마음이 아파서 그게 잘 안된다는 영화 속 한열의 대사가 가슴을 뭉클하게 만드네요.
1987년도에 누군가의 아픔을 보고 너무 마음이 아파 그냥 지나칠 수 없었던 많은 사람들은 그 시대에 영웅들이었다고 생각합니다.